이선희와 송시현 음악

(블로그질 재개 기념)
(세대차이 난다고 뭐라 할 사람 누구 누구 있을 듯)

89년,  5월, 학부 졸업년도에 비해 늦게 대학원에 들어온, 노래 하나는 기가 막히게 잘 한다는 여자 선배가
연구실에서 저녁 먹고 배를 꺼트리는 좀 한가한 시간에 나즈막히 노래를 부릅니다.

계절과는 동 떨어진 노래지만, 듣자마자 반해 버렸습니다. 뭐 지금이나 그때나 대단한 미모를 가졌긴 하지만 
당시에는 여자라는 존재에는 별로 안중에 두지 않고 공부에만 열중했던지라...쿨럭... 반한 건 그 선배가 불렀던 
노래였습니다.

"으와 누나 그 노래 좋아요...그 뭐여요?"
"어 이거 이선희 신곡 같은데 "겨울애상"이라는 노래야."
 워낙 노래 잘 부르는 선배앞에는 이 노래를 부른 적은 없지만 그 뒤 가끔 노래방에서 부르는 노래가 되었습니다.

"무슨 가요제가 대학생에게 그 자격이 한정적이야 췟...대학생 아니면 노래도 못 부르나"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
대학생 상대의 가요제에 대해서 안좋게 생각하던 저에게는 이선희라는 가수에 생각하게 되었던 계기가 "겨울애상"이었는데
이 노래가 담겼던 LP를 구하고 나서는 이선희와 가수겸작곡가인 송시현의 멋진 콤비를 알게된 것입다.

송시현이 스스로 밝힌 바와 같이 자신의 노래는 이선희가 불렀을 때 빛이 난다고 했을만큼, 이선희의 5집에 담긴 송시현의 노래들은 이선희의 다른 노래집중에서도 5집을 제가 으뜸으로 꼽을만큼 멋진 곡들과 절창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.( 물론 그 뒤에 나온 6l집에 담긴 "추억의 책장을 넘기며" 역시 손꼽을만한 곡이죠)

겨울애상을 선배한테서 배우고 그 뒤로 가끔 노래방에서 겨울이면 부르곤 했지만, 그 해에 군대가기 전까지 연구실에서 저녁마다 가끔 기타를 치면서 불렀던 노래는 "오월의 햇살"입니다. 별로 알려지지 않은 곡이죠.

송시현과 이선희를 시쳇말로 완전 좋아하게 된 계기는 바로 이 노래입니다.

당시에 "겨울애상"을 들려주었던 선배는 작년에 세계이동통신협회에 제2인자의 자리로 옮긴 양현미씨이고요.

오월이 한 참 지난 지금 M을 통해서 무한 반복으로 듣고 있는 "오월의 햇살"은
송시현 작사 윤항기 작곡의 이선희 노래입니다.

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
Let's Sing and Dance in Peace